누가복음 12:49-59 분리를 경험하십니까? 잘 가고 계십니다!!


49. 내가 불을 땅에 던지러 왔노니 이 불이 이미 붙었으면 내가 무엇을 원하리요

50. 나는 받을 세례가 있으니 그것이 이루어지기까지 나의 답답함이 어떠하겠느냐

51. 내가 세상화평을 주려고 온 줄로 아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니라 도리어 분쟁하게 하려 함이로라

52. 이 후부터 한 집에 다섯 사람이 있어 분쟁하되 셋이 둘과, 둘이 셋과 하리니

53. 아버지가 아들과, 아들이 아버지와, 어머니과, 어머니와, 시어머니가 며느리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분쟁하리라 하시니라

54. 또 무리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구름이 서쪽에서 이는 것을 보면 곧 말하기를 소나기가 오리라 하나니 과연 그러하고

55. 남풍이 부는 것을 보면 말하기를 심히 더우리라 하나니 과연 그러하니라

56. 외식하는 자여 너희가 천지의 기상은 분간할 줄 알면서 어찌 이 시대는 분간하지 못하느냐

57. 어찌하여 옳은 것을 스스로 판단하지 아니하느냐

58. 네가 너를 고발하는 자와 함께 법관에게 갈 때에 길에서 화해하기를 힘쓰라 그가 너를 재판장에게 끌어 가고 재판장이 너를 옥졸에게 넘겨 주어 옥졸이 옥에 가둘까 염려하라

59. 네게 이르노니 한 푼이라도 남김이 없이 갚지 아니하고서는 결코 거기서 나오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


복된 소식인 복음은 이 땅에서 분리로 경험됩니다.

알고 있는 자는 모르는 자와 구별되고,

선한 자는 악한 자와 분리가 됩니다.

사고와 태도가 세상과 분리되기에 성도들에게는 그 분리가 불처럼 느껴집니다.

그러나 그 불은 성도들 안에 있는 분리되지 못한 것을 태우는 불이요,

세상을 향해서는 죄를 심판하는 불이 될 것입니다.

(51-53)

하나님은 이러한 ‘샬롬’을 주시기 위해,

생명이 되시고 하나님과 화평하신 예수를 우리에게 주시기 위해,

주님은 우리들 가운데 ‘불’을 던지시는 것입니다. (51)

하나님과의 화평을 위해 예수님이 담당하신 십자가의 죽음은

그를 믿는 자와 믿지 않는 자의 분리를 가지고 옵니다.

“이 후부터 한 집에 다섯 사람이 있어 분쟁하되 셋이 둘과, 둘이 셋과 하리니

아버지가 아들과, 아들이 아버지와, 어머니가 딸과, 딸이 어머니와, 시어머니가 며느리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분쟁하리라”(51-53)

십자가 복음은 세상의 욕망에 근거한 자신의 헛된 생각들과 자기 왕국에 대한 죽음을 선포하는 급진적인 복음이기 때문에

믿지 않는 자들이 믿는 자를 핍박하면서 일어나는 분리이면서

동시에, 하나님이 신자들을 구원하시기 위하여 따로 떼어 놓으시는 분리입니다.

이렇게 복음을 전하고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사는 성도는

자신이 의도하지 않는 분리가 주는 고통과 아픔을 감당해야 합니다.

하나님과 우상을 겸하여 섬길 수 없고

그리스도와 ‘벨리알’이 조화될 수 없으며,

빛과 어둠이 사귈 수 없고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함께 멜 수 없기 때문입니다(고후 6:14-15)

(54-56)

예수님은 그 분리의 때가 다가 오고 있음을 분별할 것을 말씀하십니다.

성도들을 온전히 정화 시키는 때, 동시에 세상을 심판하시는 그 날이 다가오고 있음을 깨달으라고 말씀하십니다.

사람들은 구름이 서쪽에 이는 것을 보면 소나기를 예감하고 남풍이 불어오면 날씨가 심히 더울 것을 압니다.

예수님이 전하는 천국의 복음과 행하시는 기적들을 보면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고 있음을 알아차리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날씨는 분별하면서도 시대는 분간하지 못합니다. 왜요? 외식하는 인생들의 어리석음을 주님은 탄식하십니다.

(57-59)

예수님은 다른 방식으로 다시 강조하시며 말씀하십니다.

만약 고발을 당해 소송에 패할 것이 예상되면 합의를 시도하는 것이 상식입니다.

합의하지 못한 채 소송에 지게 되면 한 푼도 남김없이 다 갚기 전에는 옥에서 나올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 말씀은 지금 하나님의 법정에 우리가 서기전에 그리스도 안에서 화해할 것을 가르쳐 주시고 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복음입니다. 복음은 우리가 하나님의 최후 법정에 서기 전에 먼저 화해를 요청하신 그리스도의 은혜의 손길인 것입니다.

지금 그 손길을 받아들여 하나님과 화해를 이루지 못하면 영원히 화해할 기회를 얻지 못할 것입니다.

“어찌하여 옳은 것을 스스로 판단하지 아니하느냐”

결단을 촉구하는 주님의 음성이 들리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