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2:35-48


35.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고 서 있으라

36. 너희는 마치 그 주인혼인 집에서 돌아와 문을 두드리면 곧 열어 주려고 기다리는 사람과 같이 되라

37. 주인이 와서 깨어 있는 것을 보면 그 종들은 복이 있으리로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띠를 띠고 그 종들을 자리에 앉히고 나아와 수종들리라

38. 주인이 혹 이경에나 혹 삼경에 이르러서도 종들이 그같이 하고 있는 것을 보면 그 종들은 복이 있으리로다


39. 너희도 아는 바니 집 주인이 만일 도둑이 어느 때에 이를 줄 알았더라면 그 집을 뚫지 못하게 하였으리라

40. 그러므로 너희도 준비하고 있으라 생각하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하시니라


41. 베드로가 여짜오되 주께서 이 비유를 우리에게 하심이니이까 모든 사람에게 하심이니이까

42. 주께서 이르시되 지혜 있고 진실한 청지기가 되어 주인에게 그 집 종들을 맡아 때를 따라 양식을 나누어 줄 자가 누구냐

43. 주인이 이를 때에 그 종이 그렇게 하는 것을 보면 그 종은 복이 있으리로다

44.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주인이 그 모든 소유를 그에게 맡기리라


45. 만일 그 종이 마음에 생각하기를 주인이 더디 오리라 하여 남녀 종들을 때리며 먹고 마시고 취하게 되면

46. 생각하지 않은 날 알지 못하는 시각에 그 종의 주인이 이르러 엄히 때리고 신실하지 아니한 자의 받는 벌에 처하리니


47. 주인을 알고도 준비하지 아니하고 그 대로 행하지 아니한 종은 많이 맞을 것이요

48. 알지 못하고 맞을 일을 행한 종은 적게 맞으리라 무릇 많이 받은 자에게는 많이 요구할 것이요 많이 맡은 자에게는 많이 달라 할 것이니라


-------------------------------------


주님은 다시 오십니다. 그날은 가까이 왔습니다~!

예수님은 아무도 알지 못하는 때에 오실 것을 비유로 말씀하시며 그날에 우리에게 맡기신 것들을 계수하실 대가 올것이라고 말씀해 주십니다.


(35-38)

혼인 집에 갔던 주인이 돌아와 문을 두드릴 때 곧 열어주려고 기다리고 있었던 사람처럼 깨어 있는 종이 있다면 주인이 얼마나 귀하게 여기겠습니까?

밤 이경(9-12시)이나 삼경(12-새벽 3시)이라도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서 준비하고 있는 종은

주인이 띠를 띠고 섬기면서 그와 만찬을 나눌 만큼 사랑을 받을 것입니다.

(39-40)

언제 올지 모르는, 예고 없이 다시 오실 주님을 깨어 준비하며 맞는 자가 복이 있습니다.

모두가 잠든 지치고 피곤한 시간에 깨어 있음이 어찌 쉽기만 하겠습니까?

그러나 사랑하면 설렘으로 기다릴 수 있습니다.

사랑이 깨어 있게 합니다. 사랑이 준비하게 합니다.

사랑이 힘들고 피곤한 기다림조차 설레임이 되게 합니다.

주님을 사랑하고 있습니까?

(41-46)

베드로가 이 비유가 자신들을 위한 가르침인지 모든 사람들을 위한 가르침인지 묻자 예수님은 두 종류의 청지기 비유로 답하십니다.

주인의 뜻을 알고 때를 따라 종들에게 양식을 나누어 주는 지혜롭고 진실한 청지기와, 주인이 더디 오리라 생각하여 먹고 마시고 취하면서 남녀 종들을 때린 신실하지 못한 청지기입니다.

나는 어떤 청지기입니까?


(47-48)

주인은 청지기가 주인의 뜻을 어느 정도 알고 있었는지의 여부로 징벌의 수위를 정합니다.

주인의 뜻을 알고도 깨어 준비하지 않은 종은 많이 맞을 것이고,

알지 못하고 맞을 일을 한 종은 적게 맞을 것입니다.

종들은 많이 받은 자에게 많이 요구하고, 많이 맡긴 자에게 많이 달라 하는 주인의 뜻을 알고 그 뜻에 따라야 합니다.


그러므로 지혜로운 청지기는 많이 받고 많이 맡은 것을 자랑으로 여기지 않습니다.

오히려 책임으로 여깁니다.

남들보다 많이 배우고, 남들보다 부자이고, 남들보다 건강하다면!

많이 받고 많이 맡은 종입니다.

어찌 맡은 것으로 자랑하며 주인의 것을 가지고 자기를 위해 먹고 마시고 취하는 삶을 살 수 있겠습니까?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는 하나님의 뜻대로 부름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뜻을 위해 하나님의 것을 맡은 사람들입니다.

그것이 많든지 적든지...

내게 맡겨주신 주인의 뜻을 알고

'때'를 따라 우리의 이웃들에게 양식을, 그리스도의 살과 피를 나누는 지혜롭고 신실한 청지기의 삶을 살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