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2:13-34 청지기란 것을 잊지마세요!


13. 무리 중에 한 사람이 이르되 선생님 내 형을 명하여 유산을 나와 나누게 하소서 하니

14. 이르시되 이 사람아 누가 나를 너희의 재판장이나 물건 나누는 자로 세웠느냐 하시고

15. 그들에게 이르시되 삼가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 데 있지 아니하니라 하시고


16. 비유로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시되 한 부자가 그 소출이 풍성하매

17. 심중에 생각하여 이르되 내가 곡식 쌓아 둘 곳이 없으니 어찌할까 하고

18. 또 이르되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곳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19. 또 내가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20.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준비한 것이 누구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21. 자기를 위하여 재물을 쌓아 두고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하지 못한 자가 이와 같으니라


22.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을까 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23. 목숨음식보다 중하고 의복보다 중하니라

24. 까마귀를 생각하라 심지도 아니하고 거두지도 아니하며 골방도 없고 창고도 없으되 하나님이 기르시나니 너희는 새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25. 또 너희 중에 누가 염려함으로 그 키를 한 자라도 더할 수 있느냐

26. 그런즉 가장 작은 일도 하지 못하면서 어찌 다른 일들을 염려하느냐

27. 백합화를 생각하여 보라 실도 만들지 않고 짜지도 아니하느니라 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솔로몬의 모든 영광으로도 입은 것이 이 꽃 하나만큼 훌륭하지 못하였느니라

28.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일까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29. 너희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하여 구하지 말며 근심하지도 말라

30. 이 모든 것은 세상 백성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아버지께서는 이런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것을 아시느니라

31. 다만 너희는 그의 나라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런 것들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32.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너희 아버지께서 그 나라를 너희에게 주시기를 기뻐하시느니라

33. 너희 소유를 팔아 구제하여 낡아지지 아니하는 배낭을 만들라 곧 하늘에 둔 바 다함이 없는 보물이니 거기는 도둑도 가까이 하는 일이 없고 도 먹는 일이 없느니라

34. 너희 보물 있는 곳에는 너희 마음도 있으리라


------------------------------------------------------


재물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우리의 신앙의 정체를 드러내는 것입니다.


한 사람이 자기 형과 유산 상속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요청하자 예수님은 사람의 생명이 소유의 넉넉함에 있지 않으므로 재물에 대한 탐심을 물리쳐야 한다고 가르쳐 주십니다. (13-15)

재물의 유한함과 무가치함을 죽음의 상황을 기억하게 하심으로써 깨닫게 하십니다.

하나님의 뜻과 이웃의 필요를 무시하고 자기만을 위해 재물에 탐을 내고 있지는 않습니까? (16-21)

이 부자는 '삶'이 '자기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모자라 '영혼'도 '자기의 것'이라고 합니다. (17-19)

이것이 우리의 모습이 아닙니까?

내 것이라 여기는 것들을 위해 욕심껏 채우는 삶을 살면서 하나님을 운운하는 우리의 이기적인 신앙을....

우리는 청지기요, 하나님이 주시는 것으로 공급 받으며 사는 ‘샬롬’의 제자들임에도 불구하고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입을까...

목숨을 위하여 늘 염려하는 삶, ‘엔(not) 샬롬’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청지기에게 있어서 소유의 염려는 어울리지 않는 염려입니다.

우리에게 맡겨진 것을 경영하고 남기는 삶이 부여 되었을 뿐입니다.

그러나 그것 마저도 내것은 아닙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맡기신 것을 경영하는데 있어서 필요한 것은 '주인'이 주실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가 염려 할 것이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우리보다 더욱 인생 경영이 형통하게 되기를 원합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당신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필요를 구할 뿐이 아니겠습니까?

공중의 새와 들의 백합화를 보며 누가 먹이고 입히는지를 생각하라고 하십니다. (24,27)

우리 역시 하나님이 창조하신 피조물이기에 하나님이 입히시고 먹이실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형상을 지음을 받은 우리는 얼마나 귀합니까?

하나님은 우리의 필요를 아십니다.

당신의 계획과 섭리에 의해서 더욱 나보다 나를 더 잘 아십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영광,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중에, 우리가 그토록 소원하고 바라는 것을 하나님이 왜 모르실까요? (29-30)

하나님은 일하는 소에게 망을 씌우지 말라고 하신 당사자십니다!!! (신25:4)

하나님은 우리의 필요를 아시고 공급하시는 분이십니다.

더 나아가~~!!

내 것이라 여겼던 것을 깨뜨려 다른 이들과 나누는 삶은 하나님의 신실하심을 믿는 믿음의 '고백'이 됩니다.

또 공급하실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표현'입니다.

나의 '행위'가 하늘에 올라가 보물로 쌓이는 것이 아니라!! 나의 신실한 '믿음'만이 하나님께 보물이 되는 것입니다!!(32-33)

사랑하는 여러분,

제가 묵상한 내용을 바탕으로 다시 본문을 보시고 깊히 생각으로 나아가시길 바랍니다.

나는 하나님의 청지기입니다!

하나님이 그 모든 것의 주인이십니다~!!


할렐루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