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1:37-54


37. 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한 바리새인이 자기와 함께 점심 잡수시기를 청하므로 들어가 앉으셨더니

38. 잡수시기 전에 손 씻지 아니하심을 그 바리새인이 보고 이상히 여기는지라

39. 주께서 이르시되 너희 바리새인은 지금 과 대접의 겉은 깨끗이 하나 너희 속에는 탐욕과 악독이 가득하도다

40. 어리석은 자들아 겉을 만드신 이가 속도 만들지 아니하셨느냐

41. 그러나 그 안에 있는 것으로 구제하라 그리하면 모든 것이 너희에게 깨끗하리라

42. 화 있을진저 너희 바리새인이여 너희가 박하운향과 모든 채소십일조는 드리되 공의와 하나님께 대한 사랑은 버리는도다 그러나 이것도 행하고 저것도 버리지 말아야 할지니라

43. 화 있을진저 너희 바리새인이여 너희가 회당의 높은 자리와 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을 기뻐하는도다

44. 화 있을진저 너희여 너희는 평토장무덤 같아서 그 위를 밟는 사람이 알지 못하느니라

45. 율법교사가 예수께 대답하여 이르되 선생님 이렇게 말씀하시니 우리까지 모욕하심이니이다

46. 이르시되 화 있을진저 또 너희 율법교사여 지기 어려운 짐을 사람에게 지우고 너희는 한 손가락도 이 짐에 대지 않는도다

47. 화 있을진저 너희는 선지자들의 무덤을 만드는도다 그들을 죽인 자도 너희 조상들이로다

48. 이와 같이 그들은 죽이고 너희는 무덤을 만드니 너희가 너희 조상의 행한 일에 증인이 되어 옳게 여기는도다

49. 그러므로 하나님의 지혜가 일렀으되 내가 선지자사도들을 그들에게 보내리니 그 중에서 더러는 죽이며 또 박해하리라 하였느니라

50. 창세 이후로 흘린 모든 선지자의 피를 이 세대가 담당하되

51. 아벨의 피로부터 제단성전 사이에서 죽임을 당한 사가랴의 피까지 하리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과연 이 세대가 담당하리라

52. 화 있을진저 너희 율법교사여 너희가 지식의 열쇠를 가져가서 너희도 들어가지 않고 또 들어가고자 하는 자도 막았느니라 하시니라

53. 거기서 나오실 때에 서기관바리새인들이 거세게 달려들어 여러 가지 일을 따져 묻고

54. 그 입에서 나오는 말을 책잡고자 하여 노리고 있더라


 

손을 씻지 않고 드시는 예수님... 그들의 위선을 폭로하시고 그들의 허울을 드러내시려고 부러 부정해지십니다. 우릴 위해서....

(37-38)

한 바리새인이 초대한 점심 식사에 예수님이 의도적으로 손을 씻지 않고 자리에 앉습니다.

초대자는 정결 의식을 행하지 않아 함께 식사하는 사람들과 그 집안 전체를 부정하게 만들고 있는 예수님에 대해 식사 예의도 지키지 않는다고 이상하게 생각하고 불쾌히 여깁니다.

(39-41)

이에 예수님은 잔과 대접의 겉은 깨끗이 할 줄 알면서 정작 속에 가득한 탐욕과 악독은 닦을 생각을 하지 않는 바리새인들의 외식을 지적하십니다.(39)

겉과 속을 함께 만드신 하나님은 눈에 보이는 겉만 보시지 않습니다.

오히려 보이지 않는 속의 숨은 동기와 의도를 더욱 중요하게 보십니다.

그러므로 겉만 닦아서는 절대로 하나님 앞에서 정결해질 수 없고,

불의한 방법으로 남몰래 숨겨놓은 소유를 구제를 위해 내어놓을 때 비로소 탐욕과 악독으로부터 자신을 깨끗하게 씻을 수 있다고 하십니다.

(42-44)

바리새인들은 십일조는 꼬박꼬박 드리면서 십일조의 본질인 하나님께 드리는 사랑과 공의는 저버리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이들을 향하여 이것도 행하고 저것도 버리지 말라고 책망하십니다.

겉으로는 겸손한 척 하지만

속으로는 높은 자리에서 대접받고 문안 받는 것을 좋아하는 이들은

겉과 속이 다른 평토장한 무덤 같은 자들입니다.

외식하는 이들을 향해 예수님께서 무섭고도 준엄하게 책망하십니다.

“화 있을진저 너희 바리새인들이여!”

(45-52)

그 자리에 함께 있던 한 율법 교사가 바리새인들을 향한 예수님의 책망이 거슬렸던지 어떻게 우리까지 모욕할 수 있냐고 항의합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남들에게는 지기 어려운 율법의 짐을 지우면서도 자신은 손가락 하나 까닥하지 않는 이들,

선지자들을 죽인 조상들의 행위를 옳게 여기면서 선지자들의 무덤을 만들고 있는 이들,

지식의 열쇠를 갖고서 자기도 들어가지 않고 남도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이들에게

바리새인들과 똑같은 화를 선언하십니다.

“화 있을진저 너희 율법 교사들아!”

(53-54)

이에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은 무슨 말이라도 꼬투리를 잡아 예수님을 책하려고 자리를 떠나시려는 주님을 붙들고 거세게 따져 묻습니다.

돌이키기는커녕 잘못을 지적하고 책망하면 하나님이라도 원수로 만들어버리는 이들의 완악함을 보십시오.

우리는 다릅니까?

듣기 좋은 말만 들으려 하는 회중은 아닙니까?

듣기 좋아하는 말만 해주는 설교자는 아닙니까?

전하는 자나....

듣는 자나....

주님 앞에서 외식을 벗어 던지는 은혜가 있기를 바랍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