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1:27-36


27. 이 말씀을 하실 때에 무리 중에서 한 여자가 음성을 높여 이르되 당신을 밴 태와 당신을 먹인 이 복이 있나이다 하니

28. 예수께서 이르시되 오히려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자가 복이 있느니라 하시니라

29. 무리가 모였을 때에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이 세대는 악한 세대표적을 구하되 요나표적 밖에는 보일 표적이 없나니

30. 요나니느웨 사람들에게 표적이 됨과 같이 인자도 이 세대에 그러하리라

31. 심판 때에 남방 여왕이 일어나 이 세대 사람을 정죄하리니 이는 그가 솔로몬지혜로운 말을 들으려고 땅 끝에서 왔음이거니와 솔로몬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으며

32. 심판 때에 니느웨 사람들이 일어나 이 세대 사람을 정죄하리니 이는 그들이 요나의 전도를 듣고 회개하였음이거니와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 있느니라

33. 누구든지 등불을 켜서 움 속에나 말 아래에 두지 아니하고 등경 위에 두나니 이는 들어가는 자로 그 을 보게 하려 함이라

34. 등불은 눈이라 네 눈이 성하면 온 이 밝을 것이요 만일 나쁘면 네 도 어두우리라

35. 그러므로 네 속에 있는 이 어둡지 아니한가 보라

36. 네 온 이 밝아 조금도 어두운 데가 없으면 등불이 너를 비출 때와 같이 온전히 밝으리라 하시니라


 

예수님께 표적을 구하는 자들.... 그들에게 예수님은 요나와 솔로몬보다 큰 자신에 대한 영적 시각을 가질 것을 요구하십니다.

(27)

가는 곳마다 귀신을 쫓아내고 병든 자를 고치는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사단의 왕국이 무너지고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고 있습니다.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이 귀신의 힘으로 이 일을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대적하면서 성령을 모독하고 성령님의 사역을 훼방하고 있지만, (14-26)

한 여자는 예수님을 낳은 여자가 복이 있다고 외치면서 예수님의 위대함을 찬양합니다.

(28-29)

완악한 사람들은 아무리 놀라운 기적이 일어나도 하나님께 항복하고 돌아오지 않습니다.

도리어 자신의 욕심을 채워줄 또 다른 표적을 구할 뿐이죠.

끝없이 표적을 구하면서도

정작 하나님의 말씀에 순복하는 일에는 반응하지 않는 이들에게

예수님이 보여줄 표적은 십자가와 부활을 의미하는 요나의 표적 밖에 없습니다.


이 악한 세대에 '복 있는 자'는 누구입니까?

표적을 구하는 자들이 아니라

십자가와 부활의 복음을 믿고 말씀에 순종하는 자들입니다.

(30-32)

요나는 물고기 뱃속에 갇혔다가

사흘 만에 육지로 토해냄을 받고 니느웨로 가서 하나님의 심판을 전했습니다.

니느웨 사람들은 요나의 말을 듣고 회개했습니다.

남방 여왕은 솔로몬의 지혜로운 말을 들으려고

땅 끝에서부터 솔로몬을 찾아오는 열정을 보였습니다.

그런데 솔로몬보다 크고 요나보다 큰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도 회개하지 않는 사람들,

말씀에는 관심도 없고 표적만 구하는 이들이 어찌 심판을 피할 수 있겠습니까?

(33-36)

등불을 켜서 말 아래 두지 않고 등경 위에 놓는 이유는 집안 전체를 밝히기 위해서입니다.

등불은 빛을 밝혀 그 집에 들어오는 사람들이 그 집을 볼 수 있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눈이 우리 몸과 마음의 등불과 같은 역할을 합니다.

마음을 대변하는 눈의 상태에 따라 빛의 들어옴과 들어오지 않음이 결정됩니다.

눈이 성하면 온몸이 밝고 눈이 나쁘면 온몸이 어둡습니다.

성한 눈은 진리의 빛이 들어와서 말씀을 듣고 지키는 빛 된 삶을 살지만

나쁜 눈은 진리의 빛을 받아들이지 못하기에 어두운 사단의 지배를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왜 바리새인들이 예수님을 반대하고 죽이려고 했습니까?

겉으로 종교적 전통에 충실했는지 모르지만,

속으로는 온갖 탐욕과 악독으로 가득 찬 나쁜 눈을 가진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스스로 빛을 비추는 등불, 성한 눈이 되지 못합니다.

주께서 우리 안에 진리의 빛을 밝혀주셔야 켜진 등불이 될 수 있고 성한 눈이 될 수 있습니다.

성한 눈으로 빛을 비추는 은혜를 구하는 오늘 한 날 되십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