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복음 11:1-13


1예수께서 한 곳에서 기도하시고 마치시매 제자 중 하나가 여짜오되 주여 요한이 자기 제자들에게 기도를 가르친 것과 같이 우리에게도 가르쳐 주옵소서

2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기도할 때에 이렇게 하라 아버지이름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가 임하시오며

3우리에게 날마다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

4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모든 사람을 용서하오니 우리 죄도 사하여 주시옵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소서 하라

5또 이르시되 너희 중에 누가 벗이 있는데 중에 그에게 가서 말하기를 벗이여 떡 세 덩이를 내게 꾸어 달라

6내 벗이 여행중에 내게 왔으나 내가 먹일 것이 없노라 하면

7그가 안에서 대답하여 이르되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문이 이미 닫혔고 아이들이 나와 함께 침실에 누웠으니 일어나 네게 줄 수가 없노라 하겠느냐

8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비록 벗 됨으로 인하여서는 일어나서 주지 아니할지라도 그 간청함을 인하여 일어나 그 요구대로 주리라

9내가 또 너희에게 이르노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주실 것이요 찾으라 그러면 찾아낼 것이요 문을 두드리라 그러면 너희에게 열릴 것이니

10구하는 이마다 받을 것이요 찾는 이는 찾아낼 것이요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니라

11너희 중에 아버지 된 자로서 누가 아들이 생선을 달라 하는데 생선 대신에 을 주며

12알을 달라 하는데 전갈을 주겠느냐

13너희가 악할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줄 줄 알거든 하물며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구하는 자에게 성령을 주시지 않겠느냐 하시니라


------------------------------------


기도를 가르쳐 달라는 요한의 요청에 주기도로 대답해 주시고, 간청하는 친구의 비유를 통해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을 주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소개해 주십니다.


1-5절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의 가장 중요한 전제는 하나님이 나의 아버지시라는 것입니다.

그 대상에 대한 신뢰를 기초로 우리는 자녀의 권세로 무엇이든지 구할 수 있습니다.

누가복음에 기록된 예수님의 기도는 다섯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째, 내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도록 기도하라고 하십니다. 하나님의 이름이 모욕당하는 것은 내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 아닙니까? 하나님의 이름이 거룩하게 구별되어 합당한 영광을 돌리는 것은 자식의 도리입니다.

더 나아가 아버지의 이름을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도록 하는 적극적인 행위는 찬양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행하신 놀라운 일들을 자랑하고 그것을 나의 삶 속에서 드러내는 삶이 그의 자녀들에게 주어진 책임입니다.

나는 하나님의 이름을 자랑하고 높이는 삶을 살고 있습니까?


두번째,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도록 기도하라고 가르쳐 주십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의 통치가 이루어지고 있느냐로 확인될 수 있습니다.

나는 하나님의 통치를 받고 있음을 세상이 알아채고 있습니까?


세번째, 일용할 양식을 위해 기도하라고 가르쳐 주십니다.

이 땅에서의 삶은 염려를 동반하는 것이기에 일용할 양식을 주시는 하나님께 대한 신뢰를 버리지 말고 하나님께 구해야 합니다. 더나아가 일용할 양식에 만족한 삶을 결심하는 것입니다.

이것에서 지나치는 것은 탐욕이며 하나님이 없어도 살 수 있는 불신앙을 구하는 것이 되고 맙니다.


네번째, 죄 용서를 위해 기도하라고 가르치십니다.

죄의 용서는 그리스도인의 정체성입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죄의 용서를 받았다는 사실, 그 은혜로 지금도 살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여 우리의 이웃을 용서하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용서받은 죄인... 그런 자가 어찌죄인을 정죄 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일만달란트 빚을 탕감 받은 자이기에, 그사실을 기억하는 한, 내게 죄 짓는 자를 용서하지 못할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다섯번째, 시험에 들지 않도록 기도하라고 가르쳐 주십니다.

이것은 우리의 한계를 인정하는 것이요,

하나님을 절대 의존하는 삶으로 나아가는 길입니다.

시험에 들지 않을 만큼, 유혹을 이겨낼 만큼 스스로 강한자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엔학고레! 당신을 향해 부르짖는 자를 사랑하고 불쌍히 여기는 하나님이기 때문입니다.


5-8절

예수님은 이 기도를 설명하기 위해 밤에 찾아온 친구의 이야기를 비유로 말씀해 주십니다.

밤에 찾아와 부탁을 해야 할 만큼 난처한 지경에 빠진 벗의 어려움을 외면할 수 있는 사람이 어디 있을까요?



9-13절

하물며 선하신 하나님, 난처하여 부르짖는 인생에 대하여 하나님이 어떻게 외면 하실까요?


저는 오늘 13절의 말씀이 가슴 아프게 다가왔습니다.


"너희가 악할지라도...."


자식에게는 좋은 것을 줄 줄 안다는 전제로 말씀해 주신 그 시대는 죄가 가득찬 시대입니다.

죄인들이 넘치는 시대였습니다.

그래서 때가 차매, 주님이 오신 것이지요...


하나님은 가나안 땅을 이스라엘에게 약속해 주십니다.

그러나 그 땅에 죄가 아직 차지 않았기 때문에 400년 이상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러다가 이스라엘이 가나안 땅에 들어가게 되었다는 것은 그 땅에 죄가 가득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예수님이 이 땅에 오셨다는 것,

하나님의 나라가 도래 했다는 의미며, 동시에 그 땅에 죄가 가득 찼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죄가 가득찬 그 땅에서 조차 예수님은

너희가 악할 지라도 좋은 것을 자식에게 준다는 것을 서슴없이 전제로 하여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러나 이 말씀이 오늘 우리에게는 너무 와 닿지 않는 말씀이 되어 버렸습니다.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

자신의 스트레스를 벗어 던지기 위해서...

기꺼이 자식을 던져 버리는 시대!!

자식에게 좋은 것을 줄수 없다는 절망에

차라리 죽음이 자식을 위한 것이라고 믿는 부모들이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욱 절망스러운 것은

하나님을 믿고 그분의 풍성함을 안다하는 신자들이

더욱 앞장 서서 절망을 행해 달려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절망은 아버지를 잃어 버렸기 때문입니다.

구해야 할 대상을 잊었기 때문입니다.

지금이 죄가 가득한 시대요, 지금이 주님이 오실 날이 가까이 왔음을 보여주는 시대가 아닌가!!


말세의 끝을 살아가시는 여러분,

시험과 환란이 많은 이 때,

우리 아버지는 구하는 자에게 좋은 것을 주시는 분임을 잊지 맙시다.

가장 좋은 성령, 그의 공급하심과 이끄심이 우리에게 변하지 않는, 쇠하지 않는 평안과 영광을 선물로 주실 것입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