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0:25-37 이웃사랑(1)


25. 어떤 율법교사가 일어나 예수를 시험하여 이르되 선생님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26. 예수께서 이르시되 율법에 무엇이라 기록되었으며 네가 어떻게 읽느냐

27. 대답하여 이르되 네 마음을 다하며 목숨을 다하며 힘을 다하며 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한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 하였나이다

28.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대답이 옳도다 이를 행하라 그러면 살리라 하시니

29. 그 사람이 자기를 옳게 보이려고 예수께 여짜오되 그러면 내 이웃이 누구니이까

30.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어떤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다가 강도를 만나매 강도들이 그 옷을 벗기고 때려 거의 죽은 것을 버리고 갔더라

31. 마침 한 제사장이 그 길로 내려가다가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고

32. 또 이와 같이 한 레위인도 그 곳에 이르러 그를 보고 피하여 지나가되

33. 어떤 사마리아 사람은 여행하는 중 거기 이르러 그를 보고 불쌍히 여겨

34. 가까이 가서 기름과 포도주를 그 상처에 붓고 싸매고 자기 짐승에 태워 주막으로 데리고 가서 돌보아 주니라

35. 그 이튿날 그가 주막 주인에게 데나리온 둘을 내어 주며 이르되 이 사람을 돌보아 주라 비용이 더 들면 내가 돌아올 때에 갚으리라 하였으니

36. 네 생각에는 이 세 사람 중에 누가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겠느냐

37. 이르되 자비를 베푼 자니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서 너도 이와 같이 하라 하시니라


-----------------------


율법교사와의 대화 속에서 예수님은 계명속에 담긴 이웃 사랑의 참된 의미가 무엇인지를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율법 교사는 예수님 앞에서 "무엇을 하면 영생할 수 있습니까?"

주님을 시험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나아왔습니다. (25)

예수님은 "율법에 뭐라고 적혀 있더냐?" 묻습니다.


율법 교사는 자신의 전문 분야이기에 성경의 율법을 정확하게 요약해서 대답합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그러고는 "어릴 때부터 나는 이 계명을 다 지켰다"고 너스레를 떱니다. (눅18:21)


예수님께서도 옳다고 칭찬하셨습니다 .

"이를 행하라 그러면 살리라!!"


또다시 예수님께 질문합니다.

이번에는 자신이 옳다는 것을 증명해 내고 싶었습니다.(29)


"누가 우리의 이웃입니까?"


예수님은 이 질문이 나올 줄 아시고 기다리셨던 것일까요?


율법 교사를 비롯한 유대인들에게 있어서 사마리아인들은 그들의 이웃이 절대 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교리, 그들의 윤리, 그들의 사상에 의하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도 그런 사람들 있잖아요...

우리의 기준으로는 결코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의 부류...


그런데 예수님은 자기의 '의로움'과 '자격'을 내세워서

자기들 맘대로 이웃을 구별하고 선긋고 하는

그들의 태도가 얼마나 잘못되었는지를

강도만난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깨닫게 해 주십니다.


나의 이웃은 누가 될 수 있습니까?

여러분의 이웃이 되는 자격은 무엇입니까?


상식적인 사람, 예의 바른 사람, 성실한 사람, 인간적인 사람.....


우리는 우리의 기준을 따라,

내가 처한 상황과 환경에 따라,

내가 관계를 맺을 사람들을 구분하는 습성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율법은 그런 기준 없습니다.

환난을 당한 사람을 위해 우리가 그들의 이웃이어야만 합니다.


자신이 '레위인이기 때문에', 자신이 '제사장이기 때문에'

이웃의 자격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타인이 처한 '곤고한 상황 때문에' 우리는 그들의 이웃이 되어야만 합니다.


다시 말하면 '이웃'은 자신이 세운 여러 자격 기준으로 받아 들이는 것이 아니라,

타인이 처한 곤고하 상황과 환경 속에서 우리가 그들의 이웃으로 존재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그리스도가 우리의 이웃이 된 것은 우리가 그만한 자격이 있어서 된 것이 아닙니다.

만약 율법 교사의 태도로 하나님이 우리를 대하셨다면

우리 인생중에 하나님의 이웃이 될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요?


하나님의 거룩하신 자격과 영광이 기준으로 우리의 이웃이 되신 것이 아리라,

인간이 처한 환란과 죽음 때문에 하나님은 일방적으로 우리의 이웃이 되어 주신 것입니다.

이 사실을 잊으면 우리는 곧바로 유대인들이 될 것입니다.

유대인들처럼 하나님의 이름으로 우리가 감당해야할 우리의 이웃을 향해 살해하는 일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자칭, 너무나 고귀하고 경건하고 깨끗한 신자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때로는 자신의 약함과 실수 등을 공적으로 이야기 하는 것 조차...

율법 교사가 하는 것처럼 '자신을 옳게 보이려고' 하는 행동일 때가 많습니다.

왜 그렇게 생각하느냐고요?

그 '입'으로 이웃을 저주하고, 판단하고, 편가르기 하기 때문이죠...


율법 교사는 예수를 시험하고 자신을 옳게 보이려고 했지만

자기 자신의 의와 자랑으로 스스로를 기만할 뿐이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은

단순한 삶의 태도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이것은 죽고 사는 문제이며, 나아가 영생에 관한 문제입니다.

선택이 아니라, 구원 받은 사람들이라면 마땅히 행해야 할 그들의 열매입니다.


우리의 열매는 지금 무엇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까?

온통 '제사장'과 '레위인'의 자격만 공동체 안에서 힘을 발휘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선한 사마리아인의 마음은 이제 완전히 사라진 것입니까?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을 이웃을 사랑하는 것으로 증명 되지 않는다면!! 그는 스스로를 기만하는 사람이며 불행한 사람입니다.


오늘 내 앞에 환란을 당한 자의 이웃이 되어 주십시오...

저와 여러분도 그 환란속에서 구원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