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누가복음 10:1 - 16


1. 그 후에 주께서 따로 칠십 인을 세우사 친히 가시려는 각 동네와 각 지역으로 둘씩 앞서 보내시며

2. 이르시되 추수할 것은 많되 일꾼이 적으니 그러므로 추수하는 주인에게 청하여 추수할 일꾼들을 보내 주소서 하라

3. 갈지어다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어린 양을 이리 가운데로 보냄과 같도다

4. 전대나 배낭이나 신발을 가지지 말며 길에서 아무에게도 문안하지 말며

5. 어느 집에 들어가든지 먼저 말하되 이 집이 평안할지어다 하라

6. 만일 평안을 받을 사람이 거기 있으면 너희의 평안이 그에게 머물 것이요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로 돌아오리라

7. 그 집에 유하며 주는 것을 먹고 마시라 일꾼이 그 삯을 받는 것이 마땅하니라 이 집에서 저 집으로 옮기지 말라

8. 어느 동네에 들어가든지 너희를 영접하거든 너희 앞에 차려놓는 것을 먹고

9. 거기 있는 병자들을 고치고 또 말하기를 하나님의 나라가 너희에게 가까이 왔다 하라

10. 어느 동네에 들어가든지 너희를 영접하지 아니하거든 그 거리로 나와서 말하되

11. 너희 동네에서 우리 발에 묻은 먼지도 너희에게 떨어버리노라 그러나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온 줄을 알라 하라

12.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그 날에 소돔이 그 동네보다 견디기 쉬우리라

13. 화 있을진저 고라신아, 화 있을진저 벳새다야, 너희에게 행한 모든 권능을 두로와 시돈에서 행하였더라면 그들이 벌써 베옷을 입고 재에 앉아 회개하였으리라

14. 심판 때에 두로와 시돈이 너희보다 견디기 쉬우리라

15. 가버나움아 네가 하늘에까지 높아지겠느냐 음부에까지 낮아지리라

16. 너희 말을 듣는 자는 곧 내 말을 듣는 것이요 너희를 저버리는 자는 곧 나를 저버리는 것이요 나를 저버리는 자는 나 보내신 이를 저버리는 것이라 하시니라


---------------


본문은 70 명의 제자를 파송하시면서

그들의 마음 가짐과 영접하지 않는 자들에대한 심판을 말씀해주시고 있습니다


파송을 받는 70 명의 제자는 두가지 역할을 부여 받았습니다


하나는

예수님 앞서 주의 길을 예비하는 사역입니다

주님이 일하시도록 세례 요한처럼 길을 내는 사역입니다.(1)


이일은 관계를 통해 흘러가는 사역입니다

5-9절은 관계를 연결하는 것의 대표격로서 식사교제를 언급하고 있습니다.


성도의 관계 맺음은 관계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관계를 '통해' 하나님나라의 복음을 전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그들에게 '평안'을 빌라고 말씀 하시는데, 그 사람에게 그리스도의 평화가 있다면 그 집에 평안이 임할것이이고, 그렇지 않으면 그 평안이 자신에게로 돌아오리라 말씀 하십니다!


즉 이 복음의 문제는 "주님과 듣는 사람"의 문제라는 말입니다!


전하는 자는 힘써 복음을 전달하는 메신저일 뿐이지 설득하는 자는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저 우리는 주님을 앞서 '관계'를 맺고 평화의 복음을 '전하는 것'입니다!!


또 다른 역할은

'추수할 일꾼을 보내달라' 요청(데오마이)하라는 것이니다


'데오마이'는 기도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주님의 사역에 앞서 제자들이 밭을 갈며 일하고, 주님이 씨를 뿌리고 자라게하사 무르 익으면!

일꾼이 거둡니다


앞서 일한 자와 거두는 자가 같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가능성이 더 많기에

주님이 하신 이 일을 온전히 완수 할수있도록 일꾼이 있어야만하는 것입니다.

행여 그 일을 그르치지 않도록 충성된 일꾼을 보내달라고 기도해야하는 것이 제자들의 몫입니다


이러한 사역은 한 개인 안에서 동시적으로도 일어나는 일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수많은 관계안에 놓여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삶이 예수를 보여주는 삶이 되길 바라며,

동시에 하나님이 예비하신, 준비하신 심령들을 잘 거두에 곡간안에 모으는 삶이, 사역이 되길 바랍니다



이러한 사명을 가지고 떠나는 제자들에게 예수님은 당신의 마음을 전하십니다


"어린양을 이리 가운데 보냄과 같도다"


그만끔 신자로사는 것이 얼마나 고달픈 것인가를 예고해 주고 계십니다.


이리떼에게 어린양은 먹잇감에 불과합니다

그러니 '완전 무장'해서 나아가는 것이 옳지 않을까요?!

그런데 예수님은 오히려 '무장 해제'를 요구하십니다

무슨 말씀일까요?

오직 하나님의 공급하심만을 의지하라는 말씀인 것입니다


이렇게 보냄을 받은 제자들...

환대해 주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환대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길에 두려워 떨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왜냐하면 제자들에게는 이미 하늘의 권세가 주어졌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아들을 거절하는 것이 하나님을 거절한 것인 것처럼,

주님이 보내신 제자들을 환대하지 않는 것은 곧 그리스도를 거절하는 것이요, 더 나아가 하나님을 거절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 거절의 대가가 얼마나 큰지...

12절 이하에서 무섭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보냄 받은 사람들은

쫄거나 위축 되지 말아야 겠습니다

그저 물 흐르는데로 복음이 나아가는데로 순종하며 가는 길...


그 자체가 평안이 아니겠습니까?

그 권세를 가지고

순종하며 걷는 길이 되십시다~



16절

너희 말을 듣는 자는 곧 내 말을 듣는 것이요 너희를 저버리는 자는 곧 나를 저버리는 것이요 나를 저버리는 자는 나 보내신 이를 저버리는 것이라 하시니라


Komentarz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