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자 집사님

집사님, 당신은 개척의 첫 성도로 역사에 길이 남을 것입니다. ^^

당신은 하나님이 보내 주신 귀한 하나님의 사람입니다~~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