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 후서 12:14-21

14. 보라 내가 이제 세 번째 너희에게 가기를 준비하였으나 너희에게 폐를 끼치지 아니하리라 내가 구하는 것은 너희의 재물이 아니요 오직 너희니라 어린 아이가 부모를 위하여 재물을 저축하는 것이 아니요 부모가 어린 아이를 위하여 하느니라

15. 내가 너희 영혼을 위하여 크게 기뻐하므로 재물을 사용하고 또 내 자신까지도 내어 주리니 너희를 더욱 사랑할수록 나는 사랑을 덜 받겠느냐

16. 하여간 어떤 이의 말이 내가 너희에게 짐을 지우지는 아니하였을지라도 교활한 자가 되어 너희를 속임수로 취하였다 하니

17. 내가 너희에게 보낸 자 중에 누구로 너희의 이득을 취하더냐

18. 내가 디도를 권하고 함께 한 형제를 보내었으니 디도가 너희의 이득을 취하더냐 우리가 동일한 성령으로 행하지 아니하더냐 동일한 보조로 하지 아니하더냐

19. 너희는 이 때까지 우리가 자기 변명을 하는 줄로 생각하는구나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 앞에 말하노라 사랑하는 자들아 이 모든 것은 너희의 을 세우기 위함이니라

20. 내가 갈 때에 너희를 내가 원하는 것과 같이 보지 못하고 또 내가 너희에게 너희가 원하지 않는 것과 같이 보일까 두려워하며 또 다툼과 시기와 분냄과 당 짓는 것과 비방과 수군거림과 거만함과 혼란이 있을까 두려워하고

21. 또 내가 다시 갈 때에 내 하나님이 나를 너희 앞에서 낮추실까 두려워하고 또 내가 전에 죄를 지은 여러 사람의 그 행한 바 더러움과 음란함과 호색함을 회개하지 아니함 때문에 슬퍼할까 두려워하노라


-------------------------------


고린도 교회는 사도 바울이 1년 반 동안 머무르면서 교회를 세웠지만

속이는 자들로 인해, 여러해 동안 바울과의 갈등으로 교회는 혼란스러웠습니다.

다행이도 디도 편에 보낸 세번째 편지를 통해 교회가 회개하였다는 소식을 듣게 되자,

평화로운 방문, 세번째 방문을 기대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교회 안에 소수의 거짓 사도들이 남아 있어 인해 언제든지 교회는 다시 옛 상황으로 돌아갈 위험이 남아 있었던 것입니다.

바울은 그래서 고린도 교회 방문에 앞서 교회 성도들과 거짓 사도들에게 미리 경고해 둘 필요가 있었습니다.



바울이 지금 고린도에 방문하려는 이유는 그들이 처음 하고자 하였던 연보를 성취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래서 그랬나요? 그래서 그렇게 쉽게 거짓 사도들의 말에 현혹 된 것인가요?

그때나 지금이나 연보문제, 헌금의 문제는 늘 민감한 내용이었음이 분명합니다.


하기 싫으면 하지 말라고 하면 되지 않았을까요?

형편이 닿지 않고, 또 기꺼이 드리는 마음이 아니라면 하지 않아도 됩니다.(9:7)

그러나 사도가 연보를 성취하라는 이 문제는 좀 다른 문제입니다.


거짓 사도들은 민감한 돈문제로 사도를 폄하시켰고, 순수한 믿음의 행위인 헌금에 대하여 다른 이야기들로 그들을 꾀어내었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순수한 신앙의 고백과 행위에 재를 뿌렸고, 고린도 교회를 세운 바울 사도와 고린도 교회를 이간질 하는 도구로 헌금문제를 이용한 것입니다.

사도는 이 문제를 해결해야 했습니다.

디도 편에 들려운 소식, 고린도 성도들이 마음이 바울에게로 돌아 선 것은 감사한 일이지만, 여전히 그들 곁에는 거짓 사도들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하나님이 아닌 다른 복음을 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성도들과 가까이 있으면서

사도바울과 그 일행들을 중상 모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교회 돈을 떼어 먹었다, 선교모금을 중간에서 사로챘다 등등...(16절)

교회의 짐 지우지 않으려 무보수로 고린도 교회를 위해 일했는데,

오히려 무능하다고, 사도의 자격이 없다고 말하고 다녔던 것입니다. (고전9장)


그러나 바울도 바울이 보낸 디도도, 그 일행 그 누구도 이를 취한 적이 없지 않느냐고 반박합니다. (17절)


그런 악의적인 소문에 대하여 사도 바울은 강한 어조로 경고합니다.

이번에 방문하는 것이 심각한 어떤 것이 되지 않게 말입니다.


'내가 갈 때..... 두려워한다'는 표현을 통해서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이 표현은 편지 수신자들에게 보내는 강한 경고이면서

동시에 사도 바울 자신의 소망, 바람을 담은 표현입니다.


사도 바울의 관심은 재물이 아니라, 성도의 영혼이었습니다.

복음을 미끼로 자기 탐욕을 채우는 삯꾼이 아니라,

자기 생명을 내어 주어도 아까워 하지 않는 부모였습니다. (14절)


이렇게 사도바울이 줄기차게 변호한 것은 자기 변명을 하기 위함이 아니라,

공동체를 세우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일한 헌신이 이어 내려 오면서 그 복음이 오늘 우리 앞에 도달하게 된 것이죠...


우리도 이 십자가의 전달자들이 다 되시길 바랍니다. 이 복음이 계속 흘러가도록 나를 드리기에 힘쓰시는 새바람공동체 되시길 축복합니다.


<생각할 것들............>

오늘 본문에서 우리는 여러가지 생각할 것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1. 우리가 드리는 헌금에 대하여 우리는 어떻게 생각하고 또 어떤 자세와 마음으로 예물을 드리는 지...

2. 우리가 습관처럼 하고 있는 자기 방어, 자기변명이 가정을 세우고, 교회를 세운 것인지, 아니면 내 입장만을 강변하거나 진실을 가리기 위한 자기 합리화인지,

그래서 내가 속한 공동체를 힘들게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곰곰이 생각해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