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후서 13:1-13


1. 내가 이제 세 번째 너희에게 가리니 두세 증인의 입으로 말마다 확정하리라

2. 내가 이미 말하였거니와 지금 떠나 있으나 두 번째 대면하였을 때와 같이 전에 죄 지은 자들과 그 남은 모든 사람에게 미리 말하노니 내가 다시 가면 용서하지 아니하리라

3. 이는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서 말씀하시는 증거를 너희가 구함이니 그는 너희에게 대하여 약하지 않고 도리어 너희 안에서 강하시니라

4. 그리스도께서 약하심으로 십자가에 못 박히셨으나 하나님의 능력으로 살아 계시니 우리도 그 안에서 약하나 너희에게 대하여 하나님의 능력으로 그와 함께 살리라

5. 너희는 믿음 안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너희는 버림 받은 자니라

6. 우리가 버림 받은 자 되지 아니한 것을 너희가 알기를 내가 바라고

7. 우리가 하나님께서 너희로 악을 조금도 행하지 않게 하시기를 구하노니 이는 우리가 옳은 자임을 나타내고자 함이 아니라 오직 우리는 버림 받은 자 같을지라도 너희는 선을 행하게 하고자 함이라

8. 우리는 진리를 거슬러 아무 것도 할 수 없고 오직 진리를 위할 뿐이니

9. 우리가 약할 때에 너희가 강한 것을 기뻐하고 또 이것을 위하여 구하니 곧 너희가 온전하게 되는 것이라

10. 그러므로 내가 떠나 있을 때에 이렇게 쓰는 것은 대면할 때에 주께서 너희를 넘어뜨리려 하지 않고 세우려 하여 내게 주신 그 권한을 따라 엄하지 않게 하려 함이라

11. 마지막으로 말하노니 형제들아 기뻐하라 온전하게 되며 위로를 받으며 마음을 같이하며 평안할지어다 또 사랑평강의 하나님이 너희와 함께 계시리라 거룩하게 입맞춤으로 서로 문안하라

12. 모든 성도가 너희에게 문안하느니라

13. 주 예수 그리스도은혜와 하나님의 사랑성령의 교통하심이 너희 무리와 함께 있을지어다


-----------------------------------


이제 편지의 끝부분에 도달했습니다.

일반적으로 편지의 끝은 좋은 관계를 바탕으로 당부와 함께 마무리하는 것이 보통인데,

고린도 후서는 마지막까지 엄숙하고 진지한 분위기로 일관하다가 간단하게 인사와 축복으로 편지를 맺고 있습니다.

이것은 그만큼 교회안의 거짓 사도들의 영향력이 심각 하였음을 반증하는 것입니다.


나무탑 쌓는 보드 게임에서

그 많은 나무탑을 무너뜨리는 것은 단 하나의 나무블럭일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교회 안에 다른 복음, 다른 예수, 다른 신학을 말하는 단 한 사람이라도 있다면,

그것은 교회 전체가 무너뜨릴 수 있는 요인이 될 수도 있기에....

사도 바울은 심각하고 진지한 태도로 이 사안을 바라보고 있는 것입니다.


깨끗한 신부의 드레스를 더럽히는 것은 어린아이 장난 한번이면 충분합니다.

그리스도의 순수한 복음도 세상에서의 번영과 안정을 추구하는 것과 섞이면

순식간에 복음은 훼손되고,

그리스도 자리에 세상 왕이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복음은 훼손되면 곧바로 우상숭배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마치 결혼을 앞둔 순결한 신부가 잠시라도 다른 사람에게 마음을 빼앗길 때, 느끼는 불쾌함같은 것이라고 해야 할까요?


내가 받은 복음은 어떤 복음입니까?

사도들의 전통을 따르는 복음인지, 하나님의 말씀에서 우리의 믿음을 스스로 확증해 보시기 바랍니다.


복음은 놀라운 증거와 결과를 낳습니다.


그것은 바로


"하나 됨"


입니다.


사람들은 모두 제 각각입니다.

그런 사람들이 하나가 된다는 것은 불가능하지요....

사람들의 관계는 오직 법에 의한 조율, 계약에 의한 협의만 있을 뿐,

절대로 마음에서 마음으로 하나되는 것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러나 그 환상같은 일이 그리스도 안에서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성격도 다르고, 취향도 다른 사람들이 만나 마음으로 하나가 되어 연합 할 수 있는 것은!!!

그들 모두 한 성령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은 우리가 그런 믿음안에 서있는가를 확증하라고 요구합니다.


우리의 믿음이 정말 바른 믿음 위에 있습니까?

그것을 확증하는 것은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 인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하나를 이루는 것은 앞서 언급한대로 불가능한 일입니다.

그러나 그것을 가능케하는 하나님의 방법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그리스도의 "십자가" 입니다.


하나님은 십자가라는 방식으로 우리와 관계를 온전하게 이루셨습니다.

십자가의 방식이 아니면 하나님과 사람이 하나가 될 수 없듯이

사람들 역시 십자가의 방식이 아니면 결코 하나가 될 수 없습니다.


십자가는 대속의 죽음입니다.

대신 죄값을 지불하는 것입니다.

너의 죄를 나의 죄로 짊어지는 것입니다.

너의 죄때문에 내가 죽는 것입니다.


그런데 십자가는...

은혜로 주어졌습니다.

그 은혜를 받은 사람이 알지 못한채로....

예수님은 그 은혜를 알도록 말로 설득하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 주셨고,

당신의 영으로 함께 거하시면서 그 은혜를 지금도 깨닫게 하시는 일을 하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십자가를 생각 할 때마다

십자가는 우리 마음에 늘 이런 말을 걸고 있습니다........(9절)


'나는 널 위해 죽었습니다. 그 죽음은 너를 살리기 위한 나의 죽음이었습니다'

'너만 살 수 있다면 나는 약해져도 괜찮습니다.'

'너가 강해 진다면 난 약해져도 상관 없습니다.'

'너만 온전해 진다면, 하나님께 나를 계속 약한 자로 만들어 달라고 기도 할 것입니다.'


세상에 이보다 강한 마음이 어디있을까요.?


부모가 약해서 자식을 위해 희생합니까?

부모는 자식을 위해 희생할 수 있는 강한 마음이 있기에 희생할 수 있습니다.

그 마음을 강하게 한 것은 오로지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 때문이 아닙니까?....


그러나 자기 살자고, 부모가 자식을 희생시키는 일이 간혹 있기는 합니다만,

하나님은 결코 그러실 수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자신을 희생 하심으로써 자녀를 온전히 구원하여 주신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에서 가장 약한 모습으로 십자가에 달리 셨습니다.

그러나 그의 약해지심으로 하나님의 자녀들을 구원하셨습니다.

그것은 하나님의 지혜요, 하나님의 강인한 마음이었습니다.


한번 곰곰이 생각해 보십시오...

죽이는 자가 강한자입니까?

기꺼이 죽는 자가 강한 자입니까?........


우리가 손해 보지 않으려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잘 생각해 보십시오.....

이기려고 애를 쓰며 발버둥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우리가 약하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약하기 때문에 하나님처럼 되려고 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약하기 때문에 하나님의 자리에 앉으려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믿는 자는......?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이해하는 자 입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로 사는 자 입니다.

할렐루야~!!!!


우리가 구원을 받은자라고 스스로 여기고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세상의 가치관으로 똘똘 뭉쳐있습니다.

그래서 너무나 쉽게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의 의미를 잊어버리고,

세상 복음을 받아들이는 일에 발 빠르게 나서는 삶을 살고 있는 것입니다.



사도바울은 다시 일깨워 줍니다~~!

그리스도는 약하심으로 십자가에 못 박히셨으나, 결코 약하지 않으시다는 것입니다.

그는 죽음도 이기시고 하나님의 능력으로 지금도 살아계십니다.


우리도 예수님과 같은 방식으로 살게 됩니다.

하지만 우리 역시 결코 약한 자들이 아니라는 것을 인식하십시오.


십자가를 이해 하는 삶이 바로 믿음있는 자의 삶인 것을 기억하십시오!!


즐거운 마음으로 십자가 지고 가시는 삶이 되시길 축복합니다.


샬롬~!!!